채현일 구청장, 취임 2년차 ‘새벽 현장’서 시작 > 일반뉴스

본문 바로가기
KCNTV한중방송(韩中广播电视)

회원로그인



일반뉴스

채현일 구청장, 취임 2년차 ‘새벽 현장’서 시작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중방송 작성일19-07-02 07:03 조회199회 댓글0건

본문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1일, 민선 7기 2년차 첫날 특별한 기념식 없이 ‘초심 잃지 않고’, ‘현장에서’, ‘민생을 챙기는’ 행보를 이어갔다.
 
각계각층의 구민, 일선 현업근무자, 전문가 등을 만나 지난 1년간 발자취를 진단하고 ‘영등포의 변화와 도약’을 위한 미래를 준비했다.
 
7월 1일 새벽 6시, 첫 행보로 환경미화원 휴게실, 119안전센터, 당산지구대를 방문했다. 구민들의 생활환경과 안전을 위해 최일선에서 불철주야 일하는 환경미화원, 소방관, 경찰관 등 현장근무자의 노고를 격려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15년째 환경미화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손병근(49세)씨는 “민선 7기가 시작되면서 1년 새 재활용수거함을 도로변에 많이 설치했고 일요청소도 생겨 거리가 예전보다 깨끗해졌다.”고 말했다. 이런 변화는 구민과 함께 매주 아침청소를 하며 쓰레기‧청소 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편한 채 구청장의 강한 추진력의 결과다.
 
오전 7시에는 당산역에서 ‘찾아가는 영등포1번가 게릴라 거리투어’를 진행했다. 취임과 함께 시작했던 구민 소통 창구 ‘영등포1번가’를 거리에서 재연하며 다시 한 번 초심을 되새기자는 취지다.
 
이번 행사는 ‘구청장이 평소 만나기 어려운 사람이 누구일까’라는 고민에서 시작됐다. 채 구청장은 일과시간 보기 힘든 ‘지역 외부로 출퇴근하는 직장인’을 만나기 위해 직접 출근시간 지하철역을 찾았다.
 
구는 이곳에서 만난 구민을 대상으로 구정사업과 향후 과제에 대한 현장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첫 번째 거리투어에서 시민들이 가장 만족한다고 답한 구정 분야는 영중로 보행환경 개선을 포함한 생활환경 분야였다.
 
거리투어는 12일까지 2주간 진행하며 채 구청장이 직접 장소와 시간을 정하지 않고 불시에 지하철역, 대형 마트 등 찾아가 주민과 함께 대화하는 시간을 가진다.
 
오전 9시에는 사회적 돌봄이 필요한 어려운 구민을 찾았다. 고독사 등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된 1인 중장년 고립가구와 고시원에 거주 중인 주거취약계층을 직접 방문해 안부를 묻고 애로사항을 들었다.
 
이번 방문 대상자는 구의 복지사각지대 발굴 특화사업인 ‘빨간 우체통’을 통해 발굴되었으며 이를 통해 전세임대 주택, 의료비, 사회적 자립 프로그램 등 다양한 지원을 받고 있다.
 
현장 소통으로 지난 1년을 돌아봤다면 탁 트인 미래로 도약하기 위한 마중물로 ‘미래비전자문단 원탁토론회’를 개최했다. 미래비전자문단은 민-관 위원 97명으로 구성된 민선7기 대표 정책 자문기구다.
 
이번 원탁토론회는 오후 2시 개최해 지난 1년 간 추진한 구정 주요 정책을 진단, 분석하고 미래 혁신을 만들기 위한 정책 방향성을 논의했다. 또한 영등포 최초의 중장기 발전계획“2040 영등포종합발전계획”에 대한 자문단 의견을 청취해 향후 수립 방향에 반영하고자 한다.
 
이에 앞서 오전 8시 조직 문화 개선을 위해 직원들과 홈쇼핑 형식의 파격적인 정례조례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1살 된 민선 7기를 판매합니다.’라는 주제로 민선7기 10개 구정 성과를 직원과 공유하고자 마련했다. 형식을 깨는 정례조례로 직원들이 공급자 입장이 아닌 수요자 입장에서 정책 고민, 생각을 전환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민선7기 2년차, 탁트인 영등포를 향한 본격적인 대장정이 시작되었다.”며 “영등포의 변화와 도약을 이끌어내고 향후 3년, 탁 트인 영등포로 비상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전길운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V광고



접속자집계

오늘
671
어제
726
최대
1,055
전체
757,975
kcntv한중방송제호 : KCNTV 한중방송,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자00474, 대표 : 전길운,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화실, 편성국장 : 윤순자
전화 : 02-2676-6966, 팩스 : 070-8282-6767, E-mail: kcntvnews@naver.com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로 19길 14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kcntvnews.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